Journal Search Engine
Search Advanced Search Adode Reader(link)
Download PDF Export Citaion korean bibliography PMC previewer
ISSN : 1229-9618(Print)
ISSN : (Online)
Chinese Studies Vol.66 pp.43-59
DOI : http://dx.doi.org/10.14378/KACS.2019.66.66.3

A Study on How Names of Persons and Places of Modern China are Written in Japan : Focusing on Japan’s Recognition of Chinese character as a Common Asset of East Asian Civilization

Shin Woong-Chul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Abstract

In correlation with Japan’s recognition of Chinese character as a common asset of East Asian civilization, this study focuses on investigating how names of persons and places of modern China are written and read in Japan. First, it is confirmed that the phonetic language is mutually complementary to the written one based on Chinese character. Second, the research examines the status and function of Chinese character as signifiant within Japanese, ascertaining that they are directly related to the problem of determining how to write and read Chinese proper nouns. Finally, some historical paths through which human and geographical names of China have been marked and changed in Japan since modern times are searched for. What is also considered with such an exploration is the nature of the issue of whether to take Sino-Japanese sounds or Chinese local sounds when borrowing names of persons and places from different language spheres within East Asian Hanja(Chinese character) civilization. So the issue of whether to take Sino-Japanese sounds or Chinese local sounds in accepting a Chinese noun depends not on which one is right or wrong, but on whether to recognize the Chinese charactar as a medium as a signifiant.

일본에서 현대 중국의 인명과 지명을 표기하는 방식에 대한 고찰 ― 동아시아문명의 공통자산으로서 한자에 대한 인식을 중심으로

신웅철**
**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연구교수

초록

본 연구에서는 일본에서 중국 지명과 인명을 어떻게 표기하고 읽는지에 대해서 한자문명의 공통자산으로서 한자에 대한 인식을 중심으로 고찰한다. 먼저 일본어 안에는 음성언어가 한자를 중심으로 한 문자언어와 상호보완적인 의존관계에 있음을 확인한다. 그리고 한자가 일본어 안에서 시니피앙(signifiant)으로서 갖는 위상과 기능을 검토하고 그것이 중국 고유명사를 어떻게 적고 읽을 것인지를 결정하는 문제와 직결됨을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근대 이후 일본에서 중국의 인명과 지명을 어떻게 표기하였으며 그것은 어떻게 변화하였는가하는 역사적 경위를 살펴본다. 또한 동아시아 한자 문화권 안의 서로 다른 언어권 간에 지명과 인명을 차용할 때에 한자음을 취할 것인가 현지음을 취할 것인가라는 문제의 성질에 대해서도 고민해 본다.

Figure

T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