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 Search Engine
Search Advanced Search Adode Reader(link)
Download PDF Export Citaion korean bibliography PMC previewer
ISSN : 1229-9618(Print)
ISSN : (Online)
Chinese Studies Vol.66 pp.21-42
DOI : http://dx.doi.org/10.14378/KACS.2019.66.66.2

A Theoretical Approach to and Proposal for the Question on ‘Chinese Written in Chinese Pronunciations and the Language Identity Preservation of Korean’ : Based on a Dialectical Analysis of ‘Convergence’ and ‘Divergence’

Jeon Guk-Jo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Abstract

To critically synthesize existing or newly posed arguments is the main social responsibility of the humanities in general. Taking it as much as possible, this work hence carries out a theoretical investigation on what approach would be more justifiable to explain some possible interrelation between Chinese written in Chinese pronunciations and the language identity preservation of Korean, and, on the basis of this, what proposal would be more feasible. The predominant methodological framework within which the two abovementioned questions are dealt with is to dialecticise the relationship between convergence and divergence. Looking ultimately into the desires of those producing and discussing theories thereby making the contradiction between fixity and fluidity reduced and subsumed to one or the other, the work puts forward another argument. Only if do the theory producers presume that it is the field in which oppressed desires of the public enjoying popular culture and their everyday language lives become liberated, the legitimacy of vectors that the theory producers’ desires create can be acquired. Drawing a tentative conclusion as such, the work begins to wait another critical synthesis.

‘중국어 원지음 표기와 한국어 정체성 보존’의 문제 에 대한 이론적 접근 및 제언 ― ‘수렴’과 ‘분기’의 변증법적 관계설정을 토대로

전국조**
**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연구교수

초록

어떤 주장을 두고 그것을 비판적으로 종합하는 일은 인문학의 사회적 책무다. 그 책무를 다하려는 이 작업은 따라서 ‘중국어 원지음 표기와 한국어 정체성 보존’이라는 구체적 문제에 접근하는데 어떤 방법이 더 타당할지를, 또 이를 토대로 어떤 제언이 가능할지를 이론적으로 탐색한다. 주된 방법론적 틀은 수렴과 분기의 변증법적 관계설정으로 삼는다. 궁극적으로는 문화적 고정성과 유동성의 모순을 한쪽으로 환원·포섭하려는 이론 생산 및 논의 주체의 욕망을 들여다보려 애씀과 동시에 그것이 생성시킬 벡터의 정당성은 다름 아닌 대중문화의 향유 주체인 대중과 일상적 언어생활의 영위 주체인 언중의 억눌린 욕망이 해방되는 장을 상 정할 때 비로소 획득될 수 있다는 주장을 내어 놓으면서 또 다른 비판적 종합을 기다린다.

Figure

Table